포토/TV | 커뮤니티 | 네티즌토론 최종편집일시:2022.12.07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일시:2022.12.07 (수요일)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문화/복지 생활법률 교육 사설·칼럼 카메라고발 좋은글/시 주간날씨
전체보기
뉴스 홈 문화/복지  기사목록
 
남편과 상의 없이 낙태… 이혼 사유 아니다
기사입력 2013-07-12 오후 5:51:00 | 최종수정 2013-07-17 오후 5:51:00   

아내가 남편과 상의 없이 낙태를 했다고 해서 이혼 사유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임효량 울산지법 가사1단독 판사는 4일 A(42)씨가 부인 B(43)씨를 상대로 낸 이혼소송에서 원고패소판결했다(2011드단3879).

임 판사는 판결문에서 "B씨가 남편 A씨와 상의 없이 수 차례 임신중절을 한 사실은 인정되지만 두 사람 사이에는 이미 열 여섯 살과 열 네 살이 된 두 아들이 있는데다 B씨의 임신이 자녀를 더 낳으려는 계획 하에 이루어진 것으로 볼 증거도 없다"면서 "만일 임신을 계획한 것이 아니었다면 두 사람이 여러 번이나 피임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인데 피임은 부부 모두가 주의해야 하는 일임에도 이를 소홀히 한 책임을 아내인 B씨에게만 전가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임 판사는 또 "설령 임신중절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B씨가 남편인 A씨의 의견을 확인하거나 의논하는 절차를 거치지 않은 잘못이 있다 하더라도 그러한 사정만으로 민법 제840조 6호가 규정하고 있는 '기타 혼인을 계속하기 어려운 중대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지난 1997년 11월 결혼한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둘을 뒀지만 성격 차이 등으로 불화를 겪었다.

A씨는 아내인 B씨가 처남들이 있는 자리에서 걸핏하면 자신에게 "돌대가리다, 멍청하다"는 등 무시하는 말을 하고 자신과 상의 한마디 없이 세 차례나 임신중절을 하는가 하면 의부증까지 심해 "더 이상 같이 못 살겠다"면서 2010년 7월 집을 뛰쳐 나온 뒤 이듬해 이혼소송을 냈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작성자 작성일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승객 앞에서 '말다툼' 여객기 기장 정직 정당
법원, "삼청교육대서 저항도 민주화 운동"
 기사목록 보기
 
  문화/복지 주요기사
여름 열대야
체육회관, 수험생 30% 감면 혜택 부여
이진아기념도서관 겨울학기 문화강좌 개최
'매춘 티켓다방 선불금 갚아야 하나' 대법원 결론..
고(故)김광석의 명곡으로 만든 뮤지컬 ‘바람이 ..
[동영상]제 1회 독립문 청소년 백일장 성공리에 ..
학습동아리 '컬쳐랜드' 업무협약식 가져
법원, "삼청교육대서 저항도 민주화 운동"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여름 열대야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관리자모드
 



명칭 : 서대문방송 /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85 / 등록일자 : 2011년 09월 30일 / 발행인  / 편집인 : 이정의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성산로7길 19-6  (우)120-832 / 발행일자 : 2011년 9월 30일/전화번호 : 02)336-3434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혁:010-2278-2558

Copyright(c)2022 서대문방송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